이즈의 작은공간
 

  

 
 


제목: 성영이 힘든 날의 끝
이름:


등록일: 2015-10-25 22:03
조회수: 1427


많이 힘들었던 성영이 12일 퇴원하면서
새로운 삶의 시작을 살아가는 길에
더 힘들 수도 있지만 잘 이겨내고 행복만이
가득 하길 간절히 바래본다.
부모로써 더 잘 해야 된다는 생각이 들지만
부족함이 많은 내가 아들에게 힘들게는 하지
않을까 걱정이 앞선다.
우리 가족 많은 것을 바라기 보다는 건강하고
웃으며 살도록 노력 합시다.
  -목록보기  
의견(코멘트)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. 이유: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
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
265  모든 일이 맘 먹기 나름  2 2021-02-11 55
264  홈페이지 플레쉬 2021-01-20 42
263  코로나...!! 2020-03-22 41
262  휴가를 다녀와서... 2019-07-10 106
261  근무지 다시 이동..ㅜㅜ 2017-11-27 1104
260  밖은 봄인데.. 2017-04-04 1453
259  한 해가 또 이렇게... 2016-12-31 1388
258  약 10년만에 2016-09-17 1239
257  한 여름 날의 꿈 2016-08-29 1226
256  변화의 중심 2016-06-19 1196
255  급변하는 나의 주변 2016-03-01 1267
 성영이 힘든 날의 끝 2015-10-25 1427
253  나를 따뜻하게 만들다. 2015-08-12 1414
252  어깨의 짐 2015-07-01 1270
-목록보기  -다음페이지  
1   2   3   4   5   6   7   8   9   10  .. 19   [다음 10개]
       
 
 
  사진창고 맨위로 E-mail