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즈의 작은공간
 

  

 
 

  풍경 사진 근접 사진

인물 사진


서출지




















사적 제138호. 면적 7,000㎡, 못둘레 약 200m. 신라 때부터 내려오는 저수지로서 제21대 소지왕(炤知王)의 전설과 관계 있다.

신라 소지왕이 488년 남산 기슭에 있었던 천천정에 거동하였을 때, 까마귀와 쥐가 와서 울더니 그 중 쥐가 사람의 말로써 '이 까마귀가 가는 곳을 쫓아 가보라'라고 하므로 괴이하게 여겨 신하를 시켜 따라가 보게 하였다.

그러나 신하는 이 못가에 와서 두 마리의 돼지가 싸우고 있는 것에 정신이 팔려 까마귀가 간 곳을 잃어버리고 헤매고 있던 중 못 가운데서 한 노인이 나타나 봉투를 건네 주므로 왕에게 그 봉투를 올렸다.

왕은 봉투 속에 있는 내용에 따라 궁에 돌아와 거문고갑을 쏘게 하니, 왕실에서 분향하는 중이 궁주와 서로 흉계를 꾸미고 있다가 죽음을 당했다는 것이다. 이 못에서 글이 나와 궁중의 간계를 막았다는 뜻에서 못 이름을 서출지라 하게 되었고 이로부터 음력 1월 15일에 까마귀에 제사밥을 주는 오기일의 풍속이 생겼다고 한다.
-추천하기     -목록보기  
제목: 서출지


사진가:

등록일: 2005-07-17 10:26
조회수: 934 / 추천수: 153


DSC06619.jpg (326.7 KB)
DSC06621.jpg (341.8 KB)

More files(18)...
의견(코멘트)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. 이유: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
서출지
h:934 v:153
2005-07-17 10:26
반구대 암각화
h:1075 c: 2 v:191
2005-06-26 03:15
백로와 외가리
h:966 v:205
2005-06-19 01:22
우포늪이야기...두번째
h:1026 v:221
2005-06-09 21:08
우포늪이야기...첫번째
h:1071 v:189
2005-06-09 02:52
백로와 외가리
h:1098 c: 2 v:197
2005-05-25 04:37
주산지
h:845 v:161
2005-05-22 03:17
비오는 주남저수지의 아침
h:944 v:177
2005-05-03 11:08
 1   2   3   4   5   6   7   8  
-목록보기  -이전페이지  -다음페이지  
       
 
 
  사진창고 맨위로 E-mail